생각을 세상 밖으로 내보내자 - 댄 길모어

생각을 세상 밖으로 내보내자

“내 생각이 세상 밖으로 전해지지 않는 것에 더 큰 위험이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저널리스트 댄 길모어(Dan Gillmor)가 2004년 “우리가 미디어다!(We The Media: Grassroots Journalism by the people, for the people)”를 썼을 때, 길모어는 책 전체에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BY-NC-SA 조건의 라이선스를 적용했습니다. 길모어는 저작권을 통해 모든 독점권을 갖는 것이 자신에게 가장 큰 이득이 될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더 큰 위험은 내 생각이 세상 밖으로 전해지지 않는 데 있다고 생각했죠.”라고 그가 말합니다.

길모어는 또한 그가 일주일에 한 번씩 뉴스 논평 웹사이트 살롱닷컴(Salon.com) 블로그에 연재하는 글을 자신의 웹사이트에 CC 라이선스를 달아 다시 포스팅할 수 있도록 하는 계약 조건을 이끌어낸 뛰어난 블로거이기도 합니다. “더 많은 사람들이 CC의 역할을 이해하고 더 많은 사람들이 CC를 인식한다면, 어떤 사람들의 말과는 달리, CC는 저작권 같은 시스템을 처음 만들어낸 사람들의 의도에 맞는 방식으로 저작권 시스템을 훌륭하게 도울 수 있습니다.”

2010년 12월에 길모어는 그의 두 번째 책 “미디어액티브(Mediactive)”를 출간했습니다. 종이 책 버전은 아마존에서 14달러에 살 수 있지만, CC BY-NC-SA 조건이 적용되어 있어 누구나 그의 웹사이트에서 책 전체 내용을 무료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출간된 지 3일 만에 1,500명이 그 책 전체를 다운로드했습니다.

길모어는 만약 CC가 존재하지 않았다면, 아마 “우리가 미디어다!”도 성공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출간되고 나서 처음에는 미국 내의 신문과 잡지들이 내 책을 무시했다는 사실을 생각하면, 만약 이런 방식을 택하지 않았다면 모든 것이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렸을 것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사람들의 예상과는 달리 책을 무료로 배포하는 것은 길모어에게 상업적인 성공 또한 가져다 주었습니다. “나는 여전히 매 분기마다 인세를 받습니다. 나온 지 6년 된 책으로서는 나쁘지 않은 거지요.”

더 많은 정보를 원한다면 http://dangillmor.com
사진 저작자표시 Joi Ito
번역 박형원(@dalcrose), 오예슬(@oyskdj)

저작자 표시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 3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