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랍 속에서 독자에게로 - 제임스 패트릭 켈리

서랍 속에서 독자에게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는 내가 자부심을 갖고 쓴,
서랍 속에 쳐박혀있던 이야기들을 어둠 속에서 끄집어내
독자 눈 앞의 밝은세상으로가져갈수있게 해준 방법입니다.”

휴고상과 네뷸러상을 모두 수상한 저명한 SF 소설 작가 제임스 패트릭 켈리(James Patrick Kelly) 는 청년층을 겨냥한 차기 작품을 한 번에 한 챕터 씩 CC 라이선스를 붙여 팟캐스트로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전작인 ‘Burn’의 성공에 근거해보면, 그가 이 같은 전략이 가능할 것으로 믿는 것도 당연합니다.

네뷸러 상을 수상하기 전, 그는 ‘Burn’을 한 작은 출판사를 통해 출판함과 동시에 독자층이 늘어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자신의 웹사이트에 무료 팟캐스트의 형태로 제공했습니다. 그 때 그는 CC 라이선스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저는 CC가 출범하기 훨씬 전부터 제 웹사이트에 소설을 무료로 공개하고 있었어요. 그래서 친구인 코리 닥터로우(Cory Doctorow)가 CC가 어떤 일을 하는지에 대해 알려줬을 때, 새로운 디지털문화를만드는동지들이많이있다는것과우리가이제기반을둘수있는법적근거를갖게 됐다는 점을 알고는 엄청난 안도감을 느꼈죠.”

그의 소설 ‘Burn’을 읽은 독자보다 수천 명이 넘는 더 많은 사람들이 ‘Burn’을 팟캐스트로 듣게 되면서, 이 팟캐스트는 2007년 네뷸러 상 후보에 올랐고 CC 라이선스로 공개된 SF 소설로는 최초의 수상작이 되었습니다. 당시 그 팟캐스트는 엄청난 인기몰이를 해 켈리의 웹사이트 서버를 다운시킬 정도였습니다. “제 기억에 다운로드 수는 15,000건을 넘었어요. 무료로 공개하지 않았다면, 저의 하찮은 소설이 이 정도의 인정을 받았을까요? 아니겠죠.”

결과적으로 CC 라이선스를 사용한 것은 그가 디지털 세상에서 유명해지는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오늘날 작가가 맞서야 할 음험한 적은 출판사도, 표절 작가도, 불법이용자도 아니라고 생각해요. 적어도 제 생각엔, 적이란 사람들에게 잊혀지는 것이에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는 제가 자부심을 가지고 썼지만 서랍 속에 잠들어있던 이야기들을 어둠 속에서 끄집어내 독자의 눈 앞의 밝은 세상으로 가져 갈 수 있게 해 준 방법입니다. 인지도와 명성이 새로운 디지털 시대의 화폐가 되는 거죠.”

더 많은 정보를 원한다면 http://www.jimkelly.net
사진 저작자표시 James Patrick Kelly
번역 배수현(@dreamdrawing), 오예슬(@oyskdj)

저작자 표시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2 3 4 5 6 7 ··· 36 next